홍보센터뉴스



동화의
새 소식을 전해 드립니다.​​

보도자료

동화기업, 액상 페놀수지 생산량 국내 1위 기업 태양합성 405억 원에 인수

동화기업 │ 보도자료 │ 2017.04.14

동화기업, 액상 페놀수지 생산량 국내 1위 기업 태양합성 405억 원에 인수

- 동화기업, 페놀수지 생산 국내 Top3 화학전문기업 태양합성 인수

- 동화기업 화학 사업군…보드 생산에 필요한 친환경 표면재 및 친환경 수지

개발 역량 보유

- M&A 시너지…시장 지배력 상승 및 신규 화학제품 포트폴리오 확대 전망, 향후

해외 사업장 진출로도 확장하여 동화기업 화학 사업군 성장 모멘텀 강화

글로벌 목질자재 전문기업인 동화기업(대표 김홍진)이 인천 남동공단에 위치한   정밀화학 전문회사인 태양합성 405억 원에 인수한다. 인수계약은 14() 오후   3시 동화기업 여의도사옥에서 체결됐다. PB(파티클보드), MDF(중밀도섬유판)  같은 보드제품을 생산하던 동화기업은 지난 1989년 포르말린 공장, 1991년 수지·왁스 공장을 준공하면서 보드 생산에 필요한 화학제품들을 직접 생산하며 목재   산업의 수직계열화를 통해 사업 영역을 넓혀왔다. 동화기업은 끊임없는 연구로   친환경 표면재, 포름알데히드를 최소화한 친환경 수지를 개발해 왔다. 아울러 보드 제품 제조와 관련이 깊은 열경화성 수지 자체 개발 역량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동화기업은 2011년부터 이러한 핵심 경쟁력을 바탕으로 액상 페놀수지를 제조하고 외부에 판매하면서 화학 사업 확장에 힘써 왔다. 특히 이와 같은 화학 사업군의  노력이 빛을 발해 동화기업은 지난 해 12월 포름알데히드가 들어가지 않은 특수 접착제를 사용한 NAF강마루 나투스 진을 론칭하기도 했다.

한편 1986년에 창립한 ‘태양합성’은 액상 페놀수지 생산량 국내 1위의 화학제품  제조 전문기업이다. 페놀수지 제품은 크게 액상(Resol: 레졸)와 고상(Novolak: 노볼락)로 구분되는데 태양합성은 현재 액상 제품을 전문으로 생산하고 있다. 또한   생산품목은 페놀수지 이외에도 멜라민수지, 요소수지, 초산비닐수지 등의 각종 수지 제품과 PP(폴리프로필렌)섬유용 방사유제(고분자 화합물로 실을 뽑아낼 때 실의 기능성을 높여 정전기 방지뿐만 아니라 실을 끊어지지 않도록 하고 염색 가공도  쉽게 하여 고부가가치 합섬사를 만드는데 들어가는 필수 첨가제) 등의 각종 정밀화학제품이다. 태양합성은 글로벌 금융위기 시기였던 2008년부터 지금까지도 연간 영업이익 30억원 이상을 유지하면서 매출액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재무적으로 안정된 기업이다.

동화기업이 태양합성 인수에서 기대하고 있는 것은 크게 두 가지다. 우선 원가   절감을 통한 시장 지배력 강화 측면이다. 보드 제품을 만들 때 사용되는 액상 페놀수지는 인수 후 시장 점유율을 70%까지 끌어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강마루 접착용으로 쓰이는 EVA(에틸렌비닐아세테이트)수지나 오버레이용 수지에 대해서는 제품 공급업체들에 PB, MDF, 가공보드와의 패키지 판매로까지 확대하는 것도 가능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처럼 요소, 멜라민, 페놀 등의 원재료 구매 단가   인하 및 제조원가 절감뿐만 아니라 태양합성의 포르말린 생산 과정에서 발생한   부산물인 수소 가스를 동화기업 PB공장에서 활용할 수 있게 됨으로써 연료비 절감효과 등의 장점도 있다.EVA(에틸렌비닐아세테이트)수지

또한 이번 인수는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와 연계하여 동화기업 화학 사업군의 새로운 성장 모멘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의 동화기업의 화학 사업은 보드 생산과정에서의 필요에 의해 이뤄진 것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화학 사업의  매출도 생산된 화학 제품의 여분이 있을 때 외부로 판매하며 발생하는 것이어서  외부 판매 비중이 크지 않았다. 동화기업의 연간 매출에서 화학 부분이 차지하는 비중은 평균 10% 내외다. 이러한 상황에서 태양합성은 동화기업이 아직까지 생산하지 않고 있는 고상 페놀수지나 섬유용 방사유제, 난연성이 뛰어난 멜라민수지와 초산비닐수지 제품 라인업을 갖고 있다. 이에 동화기업은 이번 인수를 통해 그간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화학 제품 신규 시장도 확보할 수 있게 되었기 때문에 화학   비즈니스 자체가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동화기업은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아시아 지역 중심의 해외   사업 확장 전략의 한 부분으로 향후 성장 잠재력이 높은 각종 화학 제품 제조,   판매 사업이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화기업 사업기획실 이시준 부사장은 태양합성을 인수하면서 동화기업의 화학  사업은 영업력, 운영 효율성 및 화학 원재료 구매 측면에서의 시너지로서 연간   60억 원(참고: 동화기업 2016년 연간 영업이익 828억 원) 가까이 추가 이익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최근 환경규제의 강화로 화학수지 및 접착제 사업의 수도권 신규 진입이 어려운 만큼 동화기업의 화학사업은 앞으로도 안정적인 수익을 만들 수 있을 것이며, 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한 해외로도 사업을 확장시켜 글로벌 신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글
동화일렉트로라이트, ‘인터배터리 2024’ 참가
이전글
동화기업, 2017년 1분기 잠정실적 발표

목록